에이럭스, AI·로봇 이어 드론 시장까지 진출…공격적 행보

#드론 #바이로봇 #아폴로항공


에듀테크 기업 에이럭스가 로봇 교육시장 내 압도적 주도권 확보를 위한 공격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에이럭스는 비행로봇 선도기업 바이로봇과 사업협력에 관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드론항공과학교육 전문기업 아폴로항공(구 플라이워크 항공과학)과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바이로봇은 2011년 국내 최초 양산형 드론 ‘드론파이터’를 출시하고 드론의 대중화에 큰 공을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 기업이다. 엔씨소프트, 소프트뱅크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고 CES(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등 크고 작은 해외 전시회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 2016년에는 수출 백만불을 달성하기도 했다. 바이로봇은 2016년 교육용 드론을 출시, 소형 컴퓨터를 이용하는 코딩교육에서는 제공할 수 없는 역동성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코딩교육 시장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설립 3년여 만에 항공과학교육 업계에서 주목받는 기업으로 성장한 아폴로항공은 다양한 캐릭터 비행기를 통한 과학학습 및 실험으로 아이들의 창의력과 과학적 사고 능력을 키워주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글라이더, 3D 전동비행기, RC항공기 등 다양한 드론항공과학교육 제품 및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과 교구재, 커리큘럼을 자랑한다.


에이럭스는 에이럭스가 보유하고 있는 교육 네트워크와 조립·코딩·AI 등 70종 이상의 로봇 포트폴리오, 초등학생에서 성인까지 아우르는 SW 교육 콘텐츠가 두 기업과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럭스는 바이로봇의 차별화 된 드론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지원과 아폴로항공의 다양한 드론항공 교구재와 항공교육 프로그램을 더해 포트폴리오를 확장, 드론항공로봇 뿐 아니라 교육용 로봇시장 내 명실상부한 1위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에이럭스 이치헌 대표는 ”지난 7년 간 교육용 로봇시장을 개척하며 교육 네트워크와 자산, 프로그램 등 다방면에 걸친 견고한 토대와 체력을 만들어왔다”며 “이제 바이로봇 및 아폴로항공과의 시너지를 통해 드론로봇 시장까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교육용 로봇시장의 성장을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럭스는 국내 교육용 로봇기업 중 유일하게 국내 개발, 생산을 하고 있는 기업으로 현재 전국 2천여개 학교의 30만 명 이상 학생이 방과후 교실에서 에이럭스 코딩 로봇을 통해 코딩을 배우고 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의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는 에이럭스는 지난해 넷마블 등으로부터 프리 시리즈 C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매출 250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45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는 등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